메뉴
  • 이웃을 배려하는 마음..........
  • young lim(涉 川) (ykad1990)

마루에 누워 골반체조하면 전립선 걱정 끝
08/25/2011 13:08 댓글(0)   |  추천(0)

 

마루에 누워 골반체조하면 전립선 걱정 끝

전립선에 좋은 생활습관



김모(45·)씨는 회음부가 저리고 뻐근한 느낌을 오래 겪다가 올 3월에는 감각 저하와 골반 통증까지 나타났다. 비뇨기과 의사는 "밤늦도록 사무실에 앉아 있어서 생긴 만성전립선염"이라고 진단했다. 의사는 전립선강화 체조 등 사무실과 집에서 할 수 있는 생활요법을 알려줬다. 김씨는 생활요법을 꾸준히 계속한 결과, 최근에는 전립선염 증상이 사라졌다. 만성전립선염·전립선비대증 생활요법을 중앙대병원 비뇨기과 김태형 교수의 도움말로 알아봤다.

◆30분 이상 항문 조이며 빨리 걷기

전 립선염은 젊은 남성에게 늘고 있다. 장시간 앉아서 업무나 학업을 하고, 쉴 때는 격렬한 운동을 하는 사람에게 많이 생긴다. 이런 사람은 매일 30분 이상 빨리 걷는 운동을 하면 전립선염 예방에 도움이 된다. 걸을 때와 운전할 때 엉덩이에 힘을 주면서 항문을 조이는 습관을 들이는 것도 도움이 된다.

몸을 심하게 쓰는 운동을 할 때에는 사타구니에 타박상을 입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타박상을 입으면 음부신경이 눌리면서 장애가 발생해 전립선 질환을 유발한다.

귀가한 뒤에 체온과 비슷한 섭씨 35~40도 정도의 따뜻한 물에 몸을 배꼽까지 담그고 10~20분 정도 좌욕을 하면 회음부 근육 긴장이 풀어진다. 이때 회음부나 하복부를 지압하는 마사지와 괄약근 운동을 병행하면 효과가 더 좋다.

◆전립선강화 골반운동·체조
치골에서 꼬리뼈로 이어지는 골반근육(PC근육)을 강화하면 만성전립선염·전립선비대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만성전립선염은 증상도 개선된다. 이 근육은 평소 방광에서 소변이 새지 않도록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복근과 허벅지 근육은 움직이지 않으면서 소변을 본다고 생각하며 항문 주변 근육을 수축·이완하는 동작을 하루 100~200번씩 6개월 이상 해야 한다. 이 운동을 꾸준히 하면 전립선 강화와 함께 성기능도 좋아진다.

골반체조<그림>도 골반근육 강화 효과가 있다. 정면을 보고 똑바로 눕는다. 수건을 접어서 목을 받치고, 무릎 아래에는 베개를 댄다. 등을 방바닥에 완전히 붙인 뒤에 힘을 주면서 골반을 위쪽으로 들어 올린다. 이 체조를 하루 10번씩 꾸준히 해야 한다.
건강....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