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이웃을 배려하는 마음..........
  • young lim(涉 川) (ykad1990)

[펌] 막장 담그는법~
04/11/2011 15:04 댓글(5)   |  추천(2)

저희집에서 맛보고 한때 상표등록해서 팔라는 말까지 들었지요. 특별한 비법이 있는거는 아니지만 쉬운거에 비하면 너무 맛이 좋아요. 묵을 수록 더 맛있는 막장, 이번달이 만드실때입니다. 꼭 만들어 드시라고 올립니다.

 

저는 모임에서도 만들고 저한테 요리배우는 분들과도 만들었어요. 모임에서 각자 재료비를 더내서 기증할 것도 만들어서 담아놓았답니다. 이번달에 두번정도 더 막장만들기를 할건데 제 나름으로는 즐거운 만남, 봉사활동이다 생각하고 하고 있습니다. 쉬운데 엄두를 못내시더군요. 여기는 모두 솜씨들이 좋으니 잘 만드실거라 기대됩니다.

 

이번달이 지나도 만들 수는 있지만 표면이 잘 마르고 숙성이 잘 되려면 건조한 요때가 적기입니다. 굳이 손없는 날, 안따져도 막장 망친 적 없어요. 꼭 해보시고 만들어서 맛있게 먹었다는 말만 해주시면 보람 백배입니다^^

 

재료 - 메주가루  한말(8kg),   고추가루  800g~1000g,   통보리  800g,  

소금  2kg정도,   소주  1.8L,   마늘  4kg

 

1, 메주가루는 하루전에 물에 불려 놓는다

2, 보리쌀은 미리 삶아 식힌다(뜨거울때 넣으면 메주냄새난다)

3, 마늘, 고추가루, 소금, 소주넣고 잘 섞는다. 햇볕 잘 드는 쪽에 놓고 두어달 익히면 먹을 수 있다.

항아리는 말려서 속에 신문지를 태워서 소독하고 마른 행주로 닦아내고 막장을 담으면 됩니다. 음력정월에 담그면 소금 양이 2kg정도 넣지만 날이 점점 더워질수록 소금이 더 많이 들어가요.

예전에 한달만에도 먹을 적이 있었는데 괜찮더군요. 그냥 쌈장으로나 찌게를 끓이거나 두루두루 먹기 좋은 장입니다. 이거 가르쳐주신 강원도사시는 분이 생각나네요. 그러고 보니 감사드리고픈 분들이 참 많아요. 막장 생각할 때마다 마음속으로 인사드리고 있습니다^^



P3270167.JPG
하나로마트에서 막장용 메주가루를 사다가 하루전에 물부어 잘 섞어주었어요.
P3270170.JPG

완전히 섞이면 마요네즈같은 걸죽한 상태가 되요. 저는 아침에 물부어놓고 나갔다가 저녁에 들어와서 너무 되직해서 물 조금 더 부었습니다.

 

대충 4kg면 물은 8L정도면 되는데 메주상태따라 10L까지도 들어가더군요. 걸죽하지만 위에 물이 겉돌지 않는 상태면 됩니다.

P3280173.JPG
재료 모두 준비했어요
P3280174.JPG
재료 모두 부어서 합해줍니다
P3280175.JPG
장갑끼고 섞어주시는데, 고추가루는 취향껏 조절하세요. 된장맛이 진한게 좋으면 조금 덜 넣구요, 고추장맛도 나는게 좋으면 조금 더 넣구요
잘 섞었습니다. 삶은 보리알갱이와 굵게 빻은 메주가루는 며칠만 지나도 모두 삭아서 안보입니다.
P3280180.JPG
항아리에 담아놓은 모습입니다. 햇볕 잘 드는 곳에 가져다 놓고 익혀주시면 됩니다. 햇볕좋은 날은 뚜껑 열어놓는거 아시죠?

 

 

 

-담아왔습니다-
 

 

 

 

 

 

 

 

 

 


된장
맛...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