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True History
  • Ike Is Best (teddykim)

아이크: 군발이들과 무기장수들이 나라 망친다
01/19/2018 14:01 댓글(0)   |  추천(3)

고별 연설하시는 아이크


아이크: 군발이들과 무기장수들이 나라 망친다


국민 안보이름으로 공갈치고  단물빨아


이대로 가면 미국도 거들날 날이 멀지 않아

말이 지금 꼭들어 맞아


세계 모든 나라 국방비총계  맞먹는 미국 국방비


누구를 위한 국세 낭비냐?


나라는 지금 예산도 편성 못하고 한달 살이인데


 내일부터 정부기능 마비 될듯  과도한 국방비가 문제 


항공모함 12 자랑아닌     삼키는 하마들이다

 

아이젠하워 대통령  한국전쟁을 종료시키겠다는 공약으로 대통령에 당선되셨고, 재임 불과 3개월만에 평화를 위한 기회 (Chance for Peace) “ 연설 통해 군비에 들어가는 돈은 민생에 사용될 돈을 강탈하는 짓이라고 단호히 군비 확장에 경고 보내셨으며 ( 1)퇴임시에는 고별사를 통하여 군산 복합체 (Military-Industrial Complex) 경계하라 경고성 선언을 하셨다.


아이크는 군산 복합체가 우리들의 노고와 자원과 생활 수단까지 앗아갈 (강탈할) 것"이라고 내다 봤다.

그는 8 임기를 마치는 1961 1 17 대국민 고별사에서 라디오와 TV  방송으로 냉전을 통해 군산 복합체가 생겨난 것은 이해를 하지만, 군산 복합체가 부적절한 영향력을 늘여 나가는 점에 대해서  심히 우려하지 않을 없다 경고의 메세지를 던졌다또한 그는 미국민들에게 공공 정책 자체가 과학-기술 엘리트들 (“scientific-technological elite”  인질이 되어가는 현상을 경계하라 주의를 환기 시켰다.


아이젠하워 지지자들 가운데에는 유럽 전선에서 연합군의 승리로 이끌었고, 냉전의 가장 암울한 시기를 인도하신 분이 미국 방위의 척추 역할을 군산 복합체에 대해 너무 부정적 태도를 보인다는 시각도 있었으나, 방송으로 /들은 대부분의 시민들은 아이젠하워 대통령께서 너무나 명백한 사안을 있는 그대로 표명하셨다고 보았다


2 세계 대전을 치루고, 냉전 상황을 거치면서, 거대하고 강력한 방위 산업 기득권 세력이 생겨났으며, 비록 이러한 것이 생겨난 것은 필요하다고 치드라도, 새로 생긴 군산 복합체 (Military-Industrial Complex)   보위하려고 하든 제도와 원칙을 오히려 약화내지 나아가 파괴 시킬른지도 모르는 사태로 이끌어간다고 아이젠하워 대통령께서 경고를 발하셨다.


아이크의 고별사 가운데 중요한 포인트는:


    *** 방위산업과 특정 이익 단체들이 나라를자체 이익에만 중점을 두는 식으로 국정 운영하도록 방치해서는 안된다.

    *** 그들이 국가 자원을 모두 삼켜 버리도록 내버려둬서는 안된다. ( 자원은 후대 우리 자녀들이 사용할 것이니까)

     ***세계 평화는 미국의 임무이다. 그러므로, 여기서 탈선해서는 안된다.

     ***세입 초과 지출 경계하라 (적자 예산에 대한 경고)


(참조: 지금 미국 국가 채무는 20 6천억 ($20.6 Trillion) 합니다. 액수는 시민 일인당 $63,021 달하고, 납세자 일인당 $170,351 달합니다.)


지금도 쉬지 않고 국가 채무가 늘어나고 있읍니다


아이젠하워 대통령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적자 재정을 계속하며 무기 만들어내는데 급급하고 있읍니다. 미국도 조만간에 소련처럼 햇가닥하는 날이 점점 가까와 오고 있읍니다.


연설문은 역대 대통령 연설문 가운데 가장 우수한 것으로 꼽히고모두 29 차례에 걸쳐서 수정 보완했는데, 아이크가 그의 연설문 작성자 무스 (Malcolm Moos -- Speech Writer)  에게 1960 5 20 의회와 국민에게 보내는 10 짜리 연설문을 기초하라고 지시해서 시작이 것인데아이크의 동생인 밀턴 아이젠하워 (비공식 자문관) 원고 교정에 간여했다고 한다.

 

필자


1: 아이젠하워 대통령 : 군비 확충은 민생 자금 강탈행    http://blog.koreadaily.com/teddykim/1046642

 

과거를 되돌아보면 미래를 알 수 있다(관왕지래觀往知來)

Copyright 2018  Teddy Kim  All Rights Reserved.

이 박사와 아이크 맥아더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