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이슬 (qtip54)

A you Crazy?
01/10/2018 16:01 댓글(26)   |  추천(27)


한낮 기온이 20-30도 체감온도가 50을 오르내리는

최강 한파가 미 동부지역을 강타했다.





뉴욕 센트럴 공원폭설이 하루에 68.1cm 내렸는가 하면

소방탱크가 얼어붙어 물 공급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아 

위기대체가동이 마비가 될 정도의 비상이 되기도 했다고 한다.



                                                                                                 


5만여 가구가 전기공급이 없어 추위에 떨었고

7천여편의 항공취소와 여행금지령까지 내린

역대 최상급의 비상시에

뉴욕에서 사진작가,화가로 활동하며

한때 중앙 블러그로 활동을 했던 김도영님의 인솔로

나이야가라 폭포를 다녀왔다.




                                                                                                    #1

연일

미국내 뿐만 아니라 세계각국 TV 뉴스 보도를 통해

드론으로 촬영한 나이야가라 폭포 주변의 수증기가 얼어 붙으면서 

 펼쳐내는 멋진 장관을 보고  감탄을 쏟아내긴 했어도

실제로 그곳에 간다는 생각은 추호에도 없었다가




                                                                                #2


한편

호기심이 발동하여 

이런 날씨에 어떻게 나이아가라 폭포를 갈 생각하느냐 하고 물었을 때

"그래서 가는데요..." 라는 김 도영 작가의 단호한 자신감에 따라 나섰다.




                                                                             #3


 딸과 지인들로 부터

A You Crazy?

You must out of Mind 등의 

소리를 뒤로 하고...




                                                                                                   


토요일 새벽 3시반에 출발하여

다음 날 새벽 2시반에 집에 도착을 했으니

꼬박 자동차 안에서 20시간을 소요한셈이다.




                                                                 


사진으로는 폭포가 통째로 얼어붙은것처럼 보였으나

실제로 얼음 밑으로는 강물은 흐르고 있었고

튕겨나온 물줄기가 공중에서 공기와 부딪히면서 

얼음 덩이로 되어 사방에 튀는 바람에

한 시간이상 버틸 수가 없어 돌아서야 했다.






일행중

그 스펙타클한 장면을 카메라에 담기위한 장비를 준비해오신 

몇분의 노인들의 아쉬워 하시는 걸 보면서 

아래 사람으로서 도전이 되기도 했다.





인간은

자기가 좋아하는 일과 취미에 빠지게 되면

어떤 조건도 변명이 될 수 없다는 걸 다시한번 확인하기도 했다.






돌아올 때는

눈바람에 자동차가 휘청거릴 때마다 불안하기도 했지만

무사히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던 것에 안도를 했다.






지나고 나면

미친 짓도 멋진 추억으로 남게 된다는 사실을

지금 느끼는 중이다.



* 위의 사진 1,2,3은 이슬

나머지 

사진들은 김 도영 작가님 


글,사진/작성


 슬


기본폴더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