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Ghost Warrior
  • 오를리 (orullee001)

준전시 상태때 北군인,주민 떼죽음 공포에 떨어
08/30/2015 07:08 댓글(21)   |  추천(27)

김정은의 준전시 선포로 북한의 실제전투력은 전쟁을 할수 없는 수준으로 밝혀졌다.


이하 조선일보에서 퍼온 기사.



지난 21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의 준전시 상태 선포로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이 최고조에 달했지만, 당시 북한군의 실제 전투력은 매우 한심한 수준이어서 전쟁을 하기에는 역부족인 상태였다는 내부 증언들이 나오고 있다. 북한군은 야포를 운반할 견인차가 고장 나 트랙터뿐만 아니라 민간인 여성까지 동원해 포를 운반해야 할 정도였는데 이런 상황 때문에 북한 군인과 주민은 ‘전쟁의 공포’에 시달렸다는 것이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30일 “김정은이 인민군 최고사령관 명의로 ‘불의 작전 진입이 가능한 완전무장한 전시상태’를 선포했던 지난 21일 강원도 주둔 인민군 제5군단 포부대들이 포대 진지를 제때에 구축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지난 26일 강원도에서 돌격대(국가나 지방의 건설 공사를 위해 동원된 인원) 생활을 하는 아들과 전화 통화를 했다는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말로는 ‘완전 전투태세’라고 했지만 정작 전쟁이 일어났다면 손쓸 새도 없이 당했을 것”이라고 현지 군인들이 탄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21일 전연 (전방) 부대에는 ‘전시 상태’가, 후방과 민간에게는 ‘준전시 상태’가 선포되자 세포등판(축산단지) 풀판(초지) 조성 사업에 동원됐던 함경북도 돌격대원도 작업을 중단하고 군인들의 전투 장비 이동을 돕는 데 동원됐는데 야포를 운반할 견인차들이 고장으로 가동을 못 해 돌격대 차량과 협동농장의 트랙터까지 총동원됐고, 움직일 수 없는 포 때문에 병사들은 공포감을 감추지 못했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견인차들에 기름이 없는 데다 갑작스러운 기동 명령에 절반 이상이 고장으로 움직이지 못했다”며 “주변 민간인 차량을 모조리 동원해서야 겨우 견인포들을 옮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은 RFA에 “이번에 우리가 국제 사회를 대상으로 또다시 연극을 했다”며 “만약 준전시 상태 선포가 전쟁으로 이어졌다면 영락없이 패배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며 현지의 긴박했던 분위기를 설명했다.

또 다른 평안남도의 한 소식통은 “‘전시체제’가 선포된 후 평안남도와 인접해 있는 황해북도 포부대에 3시간 이내에 최전방 진지를 차지하라는 명령이 내렸지만 20시간을 넘겨서야 겨우 진지를 차지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진지에서 포를 끌어내기 위해 군부대 가족과 주변 협동농장원이 개미떼처럼 달라붙어야 했다”며 “당시 병사들은 말할 수 없는 공포감에 사로잡혔는데 지금은 작전 명령을 제 시간에 수행하지 못한 군 지휘관들이 처벌을 두려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전문매체는 자유북한방송도 당시 북한군의 전력 배치 과정에서 장비의 50% 정도가 노후화 때문에 진지를 차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최근 보도했다.

북한 군 소식통은 “이번에 전선 군단에 내려진 ‘준전시 상태 선포’를 통해 군 장비가 허술하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온 나라가 ‘전시상태요’ 하면서 부글부글 끓었지만 실제 전쟁이 일어났어도 적에 대응할 준비조차 돼 있지 않았다”고 실토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소식통은 “전선 군단들의 무기, 탄약, 병기물자가 실전 배치하기에 너무나 노후화됐다는 것을 알았다”며 “군단 병기과에서는 평상시 정확한 통계 작성과 장악, 관리 취급에 관심을 두지 않고 있다 갑자기 내려진 준전시 상태에 당황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포 견인차에 넣을 기름조차 없어 가족소대 아낙네들과 지휘관의 자녀까지 동원돼 인력으로 포를 진지까지 끌고 갔다”며 “22일 3군단(남포), 7군단(함흥), 8군단(신의주)에서 기동할 수 있는 장비를 전부 동원했지만 완전무장으로 전면전을 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면 "전선 군단의 전쟁수행 능력이 현저히 떨어진 데 대해 최고사령부에서 파견된 작전지휘관들마저 할 말을 잃었고, 부랴부랴 중앙군사위원회 명령으로 26일에는 전군의 무기, 탄약들에 대한 재점검 지시가 내려졌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조만간 전선군단 지휘관에게 전반적인 무기, 전술기재의 관리 사업을 잘하지 못한 데 대한 책임과 추궁이 내려질 것”이라며 “총참모부 병기국 병기검열부에서 군단사령부급 단위는 물론 보위사령부, 호위사령부, 인민보안성, 국가안전보위부, 군수동원총국, 중앙당 6처, 1여단 등 직속 단위까지 전투기술기재에 대한 대대적인 검열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준전시 선포를 통해 인민군 전투동원 준비를 지켜본 가족과 인민은 ‘준전시가 해제되기 다행이지 만약 전쟁이 일어났다면 제대로 싸워도 보지 못하고 무리죽음을 당할 뻔했다’며 안도의 숨을 내쉬고 있다”고 전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정치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