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Ghost Warrior
  • 오를리 (orullee001)

가을밤 손님
10/19/2013 15:10 댓글(2)   |  추천(9)

 

은행나무 숲이 호수를 둘러 싸고 있는 호수가에 있는 아늑한 카페,

가을밤 밝은 보름달은 하늘과 잔잔한 호수위에 떠 가을 선선한 바람과

함께 어울려 가을 바람이 피부에 와닿을때, 영혼까지 맑아짐을 느낄때,

활짝 열어놓은 카페 창을 통해 호수가로 흘러퍼지는 베토벤의 월광곡은

지나가는 나그네의 마음을 사로 잡으며, 호수가 멀리까지 은은하게

울려 퍼지고 있었다.

 

밤 열시가 되여도 찾아오는 손님이 없든 텅빈 시골 카페에 20대 후반의

연인으로 보이는 남녀가 문을 열고 들어섰다.연인으로 보이는 남녀,

키가 커서 썩 잘 어울리는 커플로 보였다.

 

여인의 갸름한 얼굴은 하얀 피부가 창백하다 못해 피부속까지 들여다

보일지도 모른다는 착각이들 정도로 창백한 얼굴을 가진 매력이 넘치는 여인,

남자는 서구형의 얼굴을 가진 미남자로, 자리에 앉으면서 주문을 받는 주인에게,

지나가다 흐르는 피아노 소리에 이끌리어 이곳까지 왔습니다.

하면서 미소를 지으며 커피 두잔을 시켰다.

 

약속이라도 한듯 그들은 모두 검은색의 정장을 입고 있었다.여자는 남자에게서

방금전에 받은 듯한 흰종이에 싼 붉은 장미 한송이를 테이불위에 올려 놓았다.

두남녀는 커피잔을 사이에 두고 테이블에 앉아 서로 마주 보며,

다만 슬픈 표정으로 말없이 앉아 있었다.젊은 카페 여주인이 정성껏

끓여 테이블위에 올려놓은 커피는 자정이 다 되여도 마시지 않아 그대로 테이블

위에서 선선한 가을밤 공기에 싸늘하게 식어갔다.

 

카페 주인은 자정이 자나도 커피는 마시지도 않으며, 다만 말없이 앉아만 있는

남녀를 보면서 무슨 사연이 있는 것일까, 왜 아무 말도 나누지 않지! 남녀 모두가 너무

잘생겼어...영화 속에서나 만나 볼수있는 저렇게 잘생긴 남녀가 이런 먼시골 구석까지

왜 왔을까?  

 

카페문을 닫을 시간이 넘어서야 상념에서 깨어난 카페 여주인은 남녀가 앉아 있는

테이블로 다가갔다. 그리고 그녀는 미안한 표정을 지으며, 저 실례지만, 문을 닫을

시간이 되여서, 하며 말끝을 흐리자 남자는 벌써 시간이 그렇게 되였나요!

하면서 시계를 보면서 죄송합니다...하면서 여자의 손을 이끌어 함께 자리에서

일어나 카운터 앞으로가 얼마지요? 하고 물었다.

 

만이천원인 입니다,주인이 대답하자 남자는 양복 안주머니에서 지갑을 꺼내 방금

인쇄되어 나온듯한 새 만원짜리 지페두장을 꺼내어 주인이게 주었다. 카페 주인이

돈을 받고 거스름돈 8천원을 남자에게 주자, 남자는 괜찮습니다, 하면서 여자의 손을

잡고 카페문을 열고 여자를 앞새우며 찻집을 나갔다.

카페 여주인은 잘생긴 두남녀가 어떻게 이런 먼시골까지 왜 왔을까! 하는 생각에

다시 빠져 문밖을 나서는 두남녀가 사라진 후에도 문에서 시선을 떼지 못하다가

계산기를 열고 하루의 매상을 정리하기 위해 돈을 꺼냈다.

만원짜리 지폐를 넣어두는 칸에서 돈을 꺼내든 순간 찻집 여주인은 자기의 눈을

믿을수가 없었다.만원권 지페 위에는 방금전 잘생긴 남자 손님으로 부터  받아 넣은

새만원권 지폐2장 대신 노오란 은행잎 두개가 놓여 있었다.

 

섬뜩한 기운이 온몸으로 퍼지며, 두려움에 몸이 떨려오기 시작했다.

무서운 공포로 부터 몸과 마음을 추수린 주인은  카페문을 열고 밖으로 나가

두남녀를 찾아봤다. 호수를 따라 길게 뻗은길을 아직 벗어나지 못했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대낮같이 밝은 달빛으로 호숫가에 난 길 끝까지 살펴 보아도 두남녀는

이미 보이지 않았다.

 

갑자기 한기를 느끼게 하는 찬 가을 바람이 호수가에 일며, 수많은 은행잎들이

작은 회오리 바람에 기둥을 이루며 날아 오를때, 섬찟한 생각으로 넑잃고 서있든

찻집 주인 앞으로 은행잎이 떨어지며, 수북히 쌓이기 시작했다. 잔잔한 호수는 갑자기

불어오는 바람결에 물결이 일며, 호수위의 비친 달빛은 물결에 너울 거리며 춤을

추기 시작했다 .

과거와 현재, 미래를 넘너들며 쓰는 오를리의 한페이지

소설 ....

 

                

흐르는 음악 베토벤의 월광 3악장

오를리의 한페이지 소설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