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산너울넘어
  • 러빗 (mjgdfu8f)

가을 연가
10/03/2018 22:10 댓글(0)   |  추천(1)



사랑의 마법사를 보았네
하늘에 떠가는 구름에 그림도 그리고
바다의 돌고래와 꿈 얘기를 나누었지

몇 계단을 한번에 굴러도
인대가 늘어나도 통증은 어디갔는지
입가엔 미소만 걸려있네

그가 슬퍼할 때 하늘이 마음으로 쓴 편지는
다음 날 눈물같은 비가 되어 뿌렸지
그가 울적할 때 바다의 돌고래들은 
곁에 오래 머물러 아픈 마음 달래주곤 해

어린왕자도 
개구리왕자도
야수도 갖지 못한
큐피드를 심장에 새긴 마법사

호그와트의 해리포터도 알지 못할 신비의 힘
여름날 태풍도 물리친 마법의 주문은
소중한 호박 속에 묻혀졌다네

보석상자에는 보석이 없지만
시간과 공간을 뛰어 넘은 저 은하수 별들은
어두운 가을 밤 하늘에 빛나고 있네


기본폴더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