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알래스카의 낭만
  • 알래스카 (jongabc)

알래스카 " 야호! 먹거리 축제다 "
05/04/2015 07:05 댓글(16)   |  추천(11)

알래스카는 바야흐로 바자회 열풍중 입니다.

일년 년중 행사로 봄을 맞이해서 벌어지는 

곳곳의 바자회 풍경들은 활기가 넘친답니다.


다양한 먹거리와 볼거리가 넘치는, 이웃을 돕는

기금행사의 일환인 바자회 풍경은 늘, 넉넉하기만

합니다.


 행사장에서 먹기위해 일부러 끼니도 거른채 찾은

음식장터에는 먹고 싶은 음식들이 마구 유혹을 합니다.


먹거리로 부터의 유혹을 도저히 참지 못하겠더군요.

저는 어묵과 물냉면과 김밥을 먹었답니다.

마음 같아서는 이거저거 다 먹고 사고 싶었습니다.


아쉬운 발걸음을 돌려야만 했던 이 슬픔 아시나요?..ㅎㅎ






오늘 행복한 바자회가 열리고 있는 성당을 찾았습니다.

앵커리지에서 제일 교인이 많은 곳이기도 합니다.









외국인도 반하는 호떡의 참맛 ! 아시나요?

늘 호떡을 먹다보면 , 꿀물을 질질 흘리고 옷에 묻히곤 했지요.

교복 앞섬은 늘 호떡 꿀물의 흔적이 있어 엄니한테 혼나고는 했답니다.








추억의 길거리 음식인 붕어빵과 닭 꼬치..

정말 먹고 싶었습니다.








백인 아가씨도 닭꼬치를 들고 행복한 미소를 짓는답니다.

아름다운 미소가 아닌가 합니다.




 




다양한 잡화 장터도 있는데, 가격이 워낙 착해서 금방 동이 났답니다.








달콤한 솜사탕도 있습니다.








다양한 떡과 빵을 파는 코너 입니다.








순대와 족발 코너

족발이 급 당기네요.








반찬코너 입니다.

직접 만든 다양한 반찬들이 인기몰이 중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어묵이라 얼른 냉큼 사서 맛나게 먹었답니다.

포장마차에서 먹던 그 어묵맛이었습니다.









떡볶이도 좋아하는데, 다른걸 먹어야 해서 눈물을 머금고 참아야만

했습니다.

제가 불량식품 체질인가 봅니다.








전 코너입니다.

빈대떡도 눈이가고 손이가는데, 참고 또 참고...아,,고문이 따로

없네요.








전병이라고 하나요?

입맛만 다시게 됩니다.








돈까스인데 총 세장을 주더군요.

양이 정말 많았습니다.








김밥코너 입니다.

총 8분이 김밥을 말고 계시는데, 감당이 안 될정도로 잘 팔리고 있답니다.








잡채입니다.

이제 잡채 정도는 눈에 들어오지 않네요.









외국인들도(?) 우리 먹거리를 잔득 사서 그 맛에 취하는중이랍니다.








비빔밥 코너 입니다.








행복한 고민중..

와우,,총 6가지를 앞에 놓고 행복한 고민을 하는 모습입니다.

대단하지요?








한쪽에서는 부침개 반죽을 열심히 하시고 계시네요.









일식 코너도 있더군요.

그런데, 다름 음식보다는 환영을 받지 못하는듯 합니다..ㅎㅎ








제가 이거 정말 좋아합니다.

고추에 고기 다진걸 넣은거라 매콤한 맛과 고기 육즙의 환상적인 

화합이 아주 잘 어울린답니다.











칼국수 입니다.

정말 먹음지스럽지 않나요?

으왕,,다 먹고싶다..









냉면과 뼈다귀해장국 코너 입니다.

물냉면을 먹었는데, 사실 뼈다귀 해장국을 더 먹고 싶었답니다.

한그릇 투고해 올건데 후회 되네요.









다양한 김치 종류의 코너인데, 저도 포기김치 한병 샀습니다.

고추장과 된장도 직접 담근  것 들이랍니다.

사실 이런건 귀한거지요.









정말 많은분들이 오셨답니다.

성당 부근은 교통체증으로 지나가는 이들이 호기심으로 무작정 더 주차장으로

진입을 하더군요.


주차장 관리만 해도 서너분이 담당을 하셔야 했습니다.

 








외국인들도 참 많이 보이더군요. 정말 화합의 장터마당 같습니다.

주변의 주민들도 덩달아 이 축제에 동참을 했답니다.










어묵과 빈대떡을 시켜놓고 친구와 함께 너무 신기한듯, 한국음식 

삼매경에 빠졌답니다.









결코, 미모의 아가씨 때문에 물냉면을 먹은건 아니랍니다.

단지, 물냉면을 미인이 주시니, 더욱 감칠맛이 낫다는거지요..ㅎㅎ


오늘 먹거리 장터 풍경이 마음에 드시나요?

저는 먹고 싶은게 너무나 많아 , 집에 와서도 눈 앞에서 뱅뱅 돌더군요.


시간에 쫒겨 일찍 자리를 떴지만, 좀 안타까웠답니다.

다음에는 좀더 시간을 두고 조금씩 다 먹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제일 마음에 드는 음식은 어떤건가요?


너무 아쉬웠던게 바로 " 뼈다귀 해장국 " 이었습니다.





표주박



바야흐로 낚시 시즌입니다.

지금 곳곳에서 낚시를 즐기는 이들로 넘쳐나고 있습니다.

저도 낚시를 즐기다가 새벽에 들어오는 바람에 오늘 포스팅이 다소

늦기도 했습니다.


낚시를 즐기시려는분들에게는

정말 환상의 제철이기도 합니다.


다양한 물고기들과 볼거리들이 풍부한 알래스카는

아웃도어의 절정에 이르고 있습니다.


다음에는 낚시 소식을 들고 오도록 하겠습니다.

기대하세요 ^^*

알래스카 블로그 뉴스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