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알래스카의 낭만
  • 알래스카 (jongabc)

알래스카" 에스키모인의 결혼식 "
11/17/2014 00:11 댓글(12)   |  추천(7)

오늘 아주 재미난 만남이 있었습니다.

드라이브를 즐기다가 바닷가 저녁노을을 배경으로

원주민인 에스키모인 이누삐악족의 야외 결혼식을

우연히 참관을 하게 되었습니다.

차를 멈추고, 이들의 결혼식을 잠시 지켜보았습니다.

아무리 날씨가 따듯하다고 해도 여기는 알래스카인지라

추울텐데도 야외에서 결혼식을 올리는걸 보니,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원주민의 결혼식 현장을 잠시 보도록 하겠습니다.





이길을 정말 마르고 닿도록 달리는것 같습니다.

그렇게 왔는데도 매번 구름들이 저를 반겨주니 , 안올수가 없습니다.





아직 강물이 얼지않아 , 지금도 연어들이 여기서 노닐고 있을것 같습니다.





일을 다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드라이브 코스 입니다.





마침 건너편에 보니 , 야외 결혼식을 하는 장면을 발견 했습니다.

그래서 부랴부랴 차를 세우고 가보았습니다.






주례선생님의 주례 말씀과 성경 낭독을 하고 계시더군요.





좌우로 보니, 정말 경치가 너무 좋은곳에서 야외 결혼식을 하는것 

같았습니다.





정말 조촐하게 가까운 친구들을 모아놓고 , 결혼식을 하더군요.





마치 구름이 이들을 축복이라도 해주려는양 , 낮게 더 낮게

깔리기 시작 합니다.





예물교환을 하네요.




구름모자 쓴 설산도 미소를 띄운채 지긋이 내려다 봅니다.





다들 셀폰으로 사진과 영상을 찍느라 여념이 없네요.

저도 영상과 사진을 찍느라 아주 분주했습니다.





결혼식이 끝나고 아주 찐~한 키스를 합니다.

신랑은 13형제중 셋째랍니다.

대단한 가족 아닌가요?

정말 장한 어머니상이라도 드려야할듯 싶습니다.

저로서도 잘 이해가 안가네요.

어떻게 하면 13명의 자녀를 낳을수 있는걸까요?






신랑은 마치 멕시칸 스타일 같은데 아니랍니다.

순수 에스키모라네요.

스타일이 아주 특이하네요.





이럴때 기차가 경적을 울리면서 달려와주면, 분위기가 더한층 살것 같습니다.





제가 여러 포즈를 취해달라고 요청하니 아주 기껍게 포즈를 취해주더군요.

여러가지 인터뷰도 같이 진행을 했습니다.





마침 저녁노을이 아주 아름답게 지고 있었습니다.

이렇게 단촐하게 결혼식을 하니, 드는 비용이라고는 신부의 웨딩드레스

대여료밖에 드는게 없어 이보다 좋을순 없을것 같습니다.





서로 다른 환경에서  자라서 성인이 되어 두사람이 같이 살을 부대끼며 

산다는건 결코 쉬운일은 아닙니다.

하루이틀 살면서 작은 문제부터 큰문제까지 티격태격 다투면서 

정을 쌓아갑니다.

이런게 부부가 아닐까 합니다.





갑자기 아이들이 두명이 나타났네요.

이미 같이 산지 5년이나 되었답니다.

5년만에 이렇게 결혼식을 올리게 되는거랍니다.






엥? 30대초반 신부가 벌써 아이가 5명이랍니다.

세상에나...

하여간 아이들도 잘 낳는것 같습니다.

특히, 알래스카에서는 자녀들을 아주 쉽게 , 그리고 많이 출산을 

하는것 같더군요.

하여간 대단합니다.





신랑신부의 앞날에 축복을 해주고 다시 달리기 시작 합니다.

두사람을 생각하니, 저절로 입가에서 미소가 떠나지 않네요.

저녁노을 황금빛 햇살이 가는내내 뒤따라오며,

마음을 따스하게 해주는 하루였습니다.




표주박


원주민들은 보통 어떤 법적인 형식에 억메일려고 하지 않다보니,

아이를 낳고 사면서도 늘 Boy freind 로 부르더군요.

그러다가 정 심심하면, 이렇게 날잡아서 결혼식을 간략하게

하기도 합니다.


결혼 신고만 하고 사는 원주민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아니, 결혼 신고조차 하지않고 사는 원주민들도 대다수입니다.

어느 절실한 교인인 원주민 한분이 그러한 실태를 아주 못마땅하게

여기고 계시는걸 보았습니다.


거의 친인척 관계인 부족임에도 불구하고 , 서로좋아 같이 

사는걸 보고는 말세라고도 하더군요.

아무래도 선택의 폭이 좁다보니, 아주 가깝지만 않으면 서로

좋아하고 같이 생활을 하는게 이제는 보편적으로 되었나봅니다.

결혼을 하면, 신랑이 신부의 부족이 모여사는 곳으로 가서

사는게 전통중 하나였습니다.


그렇게 해서라도 외부의 사람이 하나둘 늘어나길 바랍니다.

근친혼을 막기 위해서는 이런 전통을 계속 계승을 해야 하는데

이제는 이마저도  제대로 잘 지켜지지 않는다고 합니다.

어느나라간 그 전통을 잇는다는게 결코 쉽지만은 않은것 

같네요.


우리는 잘하고 있나요?


알래스카 블로그 뉴스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