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알래스카의 낭만
  • 알래스카 (jongabc)

알래스카" 수용소에서의 독립 기념일 "
08/01/2019 02:08 댓글(6)   |  추천(10)

미국의 생일인 독립기념일(獨立記念日, Independence Day)인

7월 4일은 특별히  점심때 BBQ  Lunch를 준다기에 많은

기대를 했습니다.

보통 식사때, 모든 음식들은 그냥 끓이거나 물에 탄 것 같은 그런

음식들이 주를 이룹니다.

마치 우유에 물 탄 것 같은 그런 음식들이 많이 나오기 때문에 늘

배  고파서 다들 미국 라면을 사서 끓여 먹습니다.

물론, 비엔나 소세지를소시지를 파는데, 일반 소시지를 뎅강 뎅강 자른

소시지를 여기서는 비엔나 소시지로 팝니다.

손가락 굵기보다 작은 이아들 간식 같은 형태의 소시지입니다.

라면을 끓일 때 , 넣어서 먹습니다.


점심때, 햄버거 패디가 그릴구이입니다.

햄버거는 그 크기가 아주 작습니다.

맥도널드에서 1불에 파는 것보다 작은 듯싶더군요. 머핀 크기만

합니다.

패디는 보통 그냥 따듯하게 데워서 나오는데, 이번에는

정식으로 그릴 구이를 해서 나왔더군요.

그리고, 콜라도 한 병씩 특별히 줍니다.

다들 그것만으로도 아주  행복해했습니다.

교도소와는 다르게 여유로 더 주지 않습니다.

인원수에 딱, 맞춰서 배식을 하기 때문에 더 받을 수는 없는데

 vegetarian들은 나와도 먹지를 않아 다른 사람과 다른 

음식을 바꿔서 먹습니다.


보통은 인디아 전용 메뉴, 채식주의자용, 일반인용 이렇게

세 가지로 나눠서 메뉴가 짜여 있습니다.

그리고, 힐랄 푸드만을 먹는 이슬람교도들을 위한 음식도

있습니다.

교도소에서는 스페셜 다이어트 식단도 있더군요.

비만인 사람은 특별히 스페셜 다이어트 식단으로 꾸며진 식사가

나옵니다.

일반인을 제외한 인도인, 채식주의자, 당뇨환자 등을 포함해  트래이에

이름표가 붙어 있어서 해당 수용자한테 배식이 됩니다.

이렇게 이들에게 진수성찬이 나오면 , 다들 플라스틱 Bowl을 커머 셔리에서

1불에  사서 거기에 담아 놓고 몰래 혼자만 나중에 배고플 때 먹습니다.

음식을 숨겨 놓았다가 상하면 그 음식을 먹고 탈이 나기 때문에

Officer 가 수시로 침상과 주변을 샅샅이 뒤지는데 무작위로

인스펙션을 해서 음식이 나오면 모두 압수를 합니다.


배고플 때 먹으려고 감춰놨다가 음식을 빼앗기면 정말 속이 상하지만

이들은 이제 숙달이 돼서 그러려니 합니다.

쌀죽 한 줌 정도가 나오는데, 그 죽이나 생 토스트가 나오면 그걸

모두 감췄다가 끼니 중간에 다들 전자레인지에 데워서 먹습니다.

모든 음식은 간이 맞지 않습니다.

일체의 향신료나 소금 등이 가미가 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정말

모든 음식은 병맛입니다.

그래서, 다들 11시에서 12시 사이, 4시에서 6시 사이, 8시에서 새벽

한시 사이에 참을 먹습니다.

이 많은 인원들이 모두 두대의 전자레인지에 몰려서 먹는 걸 상상을 

해 보시기 바랍니다.

사실, 저녁때가 제일 배가 고픕니다.


아침에는 커피 아주 작은 티백 하나씩과 저번에 보여 드렸던 설탕 두봉이

지급이 되는데, 그걸 걷으러 다니는 이들이 있는데 인도들이 커피를

잘 먹지 않아 , 건네주고는 합니다.

평소 인심을 잃으면 그걸 잘 자주 않습니다.

저는 인도인이 매일 아침마다 우유와 다른 걸 교환을 하자고 하는데

예를 들어, 쌀죽과 교환을 하자고 하면 엄청 손해를 보는 겁니다.

차라리 우유 한팩이 훨씬 낫습니다.

독립기념일에 그래도 푸짐하게 나오니, 이걸로 다들 만족을 하지만,

밖에서  이런 음식을 주면 바로 쓰레기통에 버릴 겁니다.


콘도그도 하나씩 나왔는데, 별다른 소스도 없고 그냥 스팀으로 익힌 

소시지 하나와 빵만 나옵니다.

그리고, 야채가 없는 햄버거가 답니다.

다들 아껴서 먹으려고 숨겨 놓느라고 난리도 아닙니다.

간혹, 멕시칸이 개인 물품을 뒤져 음식을 가져가고는 하는데

들켜도 아주 태연합니다.

특히, 저녁에 음식을 많이 섭취해야 하는 당뇨 환자인 친구가

있는데 , 그 친구는 태연하게 남의 개인 물품에 손을 대더군요.


수용시설로 돈을 보내는 가족들을 위해 알려드립니다.

수용자 앞으로 된 어카운에 송금을 하는 방법은 머니 오더를

끊어서 보내도 되고, 현금으로 바로 보내도 됩니다.

제일 좋은 방법은 현금으로 보내는 게 제일 좋습니다.

머니 오더를 보내는 회사는 오로지 유니온 뱅크만 가능합니다.

그러니, 송금을 하려고 할 때, 보험을 들고 현금을 보내시는 게

피차 서로 편합니다.


자기 어카운에 돈이 없으면 힘이 빠져 , 다른 이들 눈치만 보게

되기도 합니다.

배는 고픈데 차마 달라고 할 수도 없으니 , 남이 먹다가 남긴

음식을 먹기 위해 기다리며 여기저기 눈치를 보게 되는데,

그런 친구들 보면 불쌍해서 제가 건네주기도 합니다.

남긴 음식을 기다리며 챙겨 먹는 이들이 상당히 많아

자기랑 조금 더 친한 사람에게 남은 음식을 건네줍니다.

커머 셔리에서 많은 음식을 사서 챙겨 놓은 이는 배식받은 

음식을 잘 먹지 않습니다.

식단이 워낙 볼품이 없다 보니, 받자마자 한 가지 정도만 먹고

바로 불쌍한 친구들에게 넘겨줍니다.


내일은 수용소의 주방 이야기를 들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가끔 메뉴에 크래커나 포테이토 칩이 나오더군요.

미국에서는 식사할 때, 칩을 먹는 경우가 있는데 우리네 상식으로는 잘 이해가

가지 않는 식단이기도 합니다.


 독립기념일이라고 이런 전단까지 만들어서 미리 배포를 하더군요.


독립 기념일을 기념해서 각종 게임을 하는데 포커, 블록 쌓기, 미니 축구, 농구 등

경기를 해서 3등까지 상품을 주는데 음료수 한 병, 칩 하나 등 상품을 주는데

상품보다는 그냥 재미로 다들 시합을 합니다.


 송금하는 방법입니다.

돈이 어카운트에 많은 친구들은 음식을 아주 가마니로 사더군요.

그래서, 그 음식들로 환심을 사는 걸 보았습니다.

굳이 , 그럴 필요는 없는데 말입니다.


 


알래스카 거리풍경과 축제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