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알래스카의 낭만
  • 알래스카 (jongabc)

알래스카" 철새 도래지와 산책로 "
04/03/2019 01:04 댓글(9)   |  추천(7)

바다와 기차 길이 있는 산책로와 철새

도래지인 Potter Marsh 를 찾았습니다.

작은 마을 한 켠에 있는 바다로 가는 산책로는

농구장과 테니스장이 갖춰져 있는 마을 공원

이면서 산책로가 나 있는 곳이었습니다.

주택들을 보니, 상당히 좋은 주택들이 모여 있는

곳이었는데, 그래서인지 테니스장도 있고

농구장도 있더군요.

.

철새 도래지인 Potter Marsh 에서는 드론을 

날릴 수 없는데, 아직 철새가 오기전이라 다행히

드론을 날려도 별다른 문제가 없어 기회를 잡아

드론을 날려 하늘에서 스워드 하이웨이와 함께

아름다운 풍경을 담아 보았습니다.

.

.

푸르른 하늘 위에 떠 있는 구름들이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듯 합니다.

.


.

야생동물 보호 구역인 이 곳은 판,검사 변호사등이 살고 있는

강남 학군의 중심지입니다.

.


.

턴 어게인 암 바다입니다.

바다가 호리병 처럼 생겨 붙여진 이름입니다.

.


.

바다를 끼고 곧게 나 있는 스워드 하이웨이입니다.

.


.

설산과 설산 사이로 나 있는 도로와 기차 길이 있습니다.

.


.

Potter Marsh 늪지입니다.

새들이 좋아 할만한 벌레들과 수초들이 많아

철새들이 모여드는 곳입니다.

.

 

.

수천 마리의 연어들이 올라와 산란을 하고, 곰들은 

연어를 잡기위해 이 주위를 어슬렁 거리며 다닙니다.

.


.

바닷가에 자리한 공원입니다.

.


.

아이들 놀이터도 갖춰져 있습니다.

.


.

테니스 코트장이 있는 동네 공원은 처음 봅니다.

.


.

바베큐 파티를 할 수 있는 우리네 팔각정 같은 쉼터입니다.

바베큐 시설이 갖춰져 있습니다.

.


.

여기서는 각종 게임도 하고, 단체로 시합도 할 수 있는 

잔듸 밭을 조성해 놓았습니다.

.


.

산책로가 여러 갈래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


.

가다가 차가버섯도 보았습니다.

.


.

저는 이 길로 산책을 가 보았습니다.

.


.

공원에 농구장도 있더군요.

역시, 좋은 동네다 보니, 이런 시설들이 잘 조성이

되어 있습니다.

.


.

여기도 아이들이 놀기 좋은 잔듸가 조성이 되어 있네요.

.


.

한참을 가니, 철로가 나왔습니다.

여기는 스워드로 가는 기차길입니다.

.


.

여기는 앵커리지로 가는 길입니다.

.



.

그리고, 바로 앞에는 끝 없는 바다가 펼쳐져 있습니다.

이 동네 사는 이들은 좋겠습니다.

각종 운동 경기 구장도 갖춰져 있고, 바다로 향한

산책로도 있으니, 이보다 좋을 수는 없네요.

.

알래스카 소식 

.

이번에 당선된 주지사가 새로운 프로젝트를 발표

했습니다.'캐나다와 앵커리지까지 기차 선로를

놓겠다고 합니다.

이번 프로젝트의 총 공사 규모는 1억84백만 달러인데

국가 간 기차 선로를 놓기 위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허가가 나야 합니다.

그래서, 주지사가 이 프로젝트 안을 대통령에게 제출

했다고 하는데 , 앞으로 캐나다와 알래스카를 잇는

선로가 깔린다면 , 많은 여행객과 이삿짐,각종 화물들이

더욱 값싸게 알래스카로 공급이 될 것 같습니다.

.

화물 기차에는 각종 반고체,광물,수산물, 원유,타르,

비료등 다양한 화물들이 수송이 된다고 합니다.

년간 예상 매출액은 년 40억달러로 보고 있으며

다른 48개주와의 교통을 잇는 교량 역활을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심통 잘 부리는 트럼프가 좋은 결정을 내려주길 기대하고

있는데, 지난 금요일에는 아무런 답변이 없었다고 합니다.

하루빨리 결정을 내려줘야 각종 투자자들을 모집하고

프로젝트를 진행 해야 할텐데 은근히 성깔 사나운 

트럼프가 신경이 쓰이네요.

.




알래스카 관광지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