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크리스천 칼럼
  • 크리스천 칼럼니스트 (john1004)

덕정사랑교회, 세계 미자립 교회 건축 지원사업 '눈길'…"예수 사랑을 세계에"
08/26/2019 21:08 댓글(0)   |  추천(23)

덕정사랑교회, 세계 미자립 교회 건축 지원사업 '눈길'…"예수 사랑을 세계에"

덕정사랑교회 선교단이 지난 5일 레소토 천막 교회에서 현지 교인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형교회인 덕정사랑교회(김양환 담임목사)가 교회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세계 각지 교회를 대상으로 예배당 건축을 지원하는 등 선교활동을 수년째 이어가고 있어 눈길을 끈다.

최근 세계 복음화를 위한 한국 교회의 사명이 어느 때보다 강조되는 상황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는 덕정사랑교회의 움직임은 기독교도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덕정사랑교회는 2015년부터 해마다 30여 명으로 구성된 단기 선교단을 아프리카 레소토, 나이지리아, 남아공, 멕시코, 필리핀, 일본 등 총 6개 지역에 파송해 미자립 교회의 예배당 건축을 돕고 현지 목회자를 위한 교육 사역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1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레소토와 멕시코 현지 결식아동 100여 명을 대상으로 급식·의료 지원 등 중장기적인 후원 사업을 펼치는 한편 지역민들을 위한 다양한 선교 프로그램을 선보여 지역사회와 현지 교인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덕정사랑교회 선교단은 지난 1월 멕시코 교회에서 주민들을 초청해 음식을 나누는 '사랑식당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레소토 현지 목회자는 "덕정사랑교회를 통해 레소토 교인들을 축복하시는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올린다"며 "한국 교회의 사랑과 헌신으로 레소토의 많은 지역에 복음이 전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덕정사랑교회 선교단 관계자는 "지난 2014년 레소토에 방문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예수님의 복음을 전하고자 하는 현지 목사님들의 헌신과 열정을 보면서 레소토 지역의 복음화를 위한 인적, 물적 후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면서 선교단을 파송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그는 이어 "세계 미자립 교회의 부흥을 위한 선교지원 사업에 앞으로도 더욱 힘쓸 것"이라며 "나아가 어려운 환경에 처해 있는 세계 이웃들에게 예수님의 이름으로 나눔과 희망을 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이지리아 교회에서 덕정사랑교회 선교사(가운데)와 현지 교인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크리스천 뉴스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