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글과 음악이 있는 풍경
  • 아리아 (jeannie0307)

망각(忘却)
12/01/2015 16:12 댓글(2)   |  추천(2)

 







                                                                                                                                                                   

  누군가 그리운날

어김없이 고운향 커피 두잔이 놓인다.

 

염원(念願)의 한잔

애련(愛連)의 한잔

  

잇닿은 창밖풍경으로 쏟아지듯

부서지는 햇살이 참 좋은날

 

반듯하게 놓인 미소

또한잔속에 담긴 속삭임

 

 무심코, 올려다본 눈시린 허공

구름한점 없는 빈 하늘속

 

손끝에 닿는 체온

온몸 적시는 커피향은 참, 좋다

 

누군가 그리운날이면

어김없이

 두잔의 커피가 앞에 놓인다.

 

 



 

Reveries(환상) / Mythos








Feeling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