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글과 음악이 있는 풍경
  • 아리아 (jeannie0307)

벤치
11/13/2013 22:11 댓글(3)   |  추천(0)

 

 

 

 

 

 

 

 

곱게 빚어내린 햇살

살포시 무릎위로 내려앉을때면

시공(示空) 흘러 샘물같이 맑간 그림자 한점

 

 

미간(梶間) 사이 그네타는 솔바람

해 저물녘 구름 사이 애상의 흔적 포개놓았네

 

 

 

가을햇살 밀어낸 눈시리게 나른한날

빗장걸린 마음 고운 입맞춤으로 나선 꽃향기

나즈막한 설레임으로 젖어들때

 

 

 

고요히 드리운 바람 한줌 담아 내 너에게로 향하리라

 

 

 

 

 

 

 

Story by .. Aria

 

 

 

 

 

Louis Clark - Pachelbel's Canon

 

 
 

  

 
자작글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