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글과 음악이 있는 풍경
  • 아리아 (jeannie0307)

뽀송송 - 허밍이
02/25/2019 10:02 댓글(11)   |  추천(5)





나는법은 어떻게 배웠을까 ?


눈에 보이지 않을, 날개짓 허밍이에게

문득, 궁금함에 질문을 해본다.


기다란 부리속에 감추어진

수십번을 오가는 긴혀로 달콤함을 즐기는 허밍이


태어난지 얼마되지 않은듯

말끔한 깃털을 꽂꽂하게 세우곤


이쪽에 앉았나프면

저쪽에 앉았고

저쪽에 앉았나프면

어느새, 나의 시각안에

맑은 모습으로 공중을 날아다닌다.







  










허밍이들 사이에서

간간히 보이는 또다른 어여쁜 깃털을 지닌새

그들도 갓 태어난듯한 깃털을 지녔다.




만물이 생동한다는 봄

역동의 봄을 맞이라도 하고픈

온 세상은 푸른 산등성에 피어오르는 유채꽃이 한창이다.


이제는 겨울비는 모두 그친듯

주말에 내린다는 비는

온 대지를 적시는 봄비겠지 ?


비온후의 풍경은 언제 만나도

상큼한 색감을 선물해서 참 좋다.




Jolie(Album Because I Love You) / Giovanni Marradi




풍경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