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글과 음악이 있는 풍경
  • 아리아 (jeannie0307)

아름답게 나이 든다는 것 / 김한규
01/09/2019 05:01 댓글(6)   |  추천(5)








아름답게 나이 든다는 것 / 김한규



그것은 끝없는 내 안의 담금질 꽃은 질 때가 더 아름답다는 순종의 미처럼 곧 떨어질 듯 아름다운 자태를 놓지 않는 노을은 구름에 몸을 살짝 숨겼을 때 더 아름다워 비내리는 날에도 한 번도 구름을 탓하는 법이 없다. 우아하게 나이 든다는 것 그것은 끝없이 내 안의 샘물을 길어 올려 우리들의 갈라진 손마디에 수분이 되어주는 일 빈 두레박은 소리나지 않게 내려 내 안의 꿈틀거리는 불씨를 조용히 피워내는 불쏘시개가 되는 일 아름답게 늙어간다는 것 불쑥불쑥 튀어나오는 욕망의 가지를 피를 토하는 아픔으로 잘라내는 일

혈관의 동파에도 안으로 조용히 수습하여 갈라진 우리들의 마른 강물에 봄비가 되어주는 일 그리하여 너 혹은 나의 처진 어깨를 펴 주고 가끔은 나를 버려 우리를 사랑하는 일이다.

추하지 않게 주름을 보태어 가는 일 하루하루의 소중함을 모르고 지낸 날들이 다만 슬펐을 뿐.



Oboe D'Amore / Rondo' Veneziano


Emotion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