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글과 음악이 있는 풍경
  • 아리아 (jeannie0307)

숨겨진 슬픔
04/23/2018 06:04 댓글(4)   |  추천(3)



 

 

 



숨겨진 슬픔


슬픔은 주머니 속 깊이 넣어 둔
뾰족한 돌멩이와 같다.

날카로운 모서리 때문에
당신은 이따금 그것을 꺼내 보게 될 것이다.
비록 자신이 원치 않을 때라도..

때로 그것이 너무 무거워
주머니에 넣고 다니기 힘들 때는
가까운 친구에게 잠시 맡기기도 할 것이다.

시간이 지날수록 주머니에서
그 돌멩이를 꺼내는 것이 더 쉬워지리라
전처럼 무겁지도 않으리라

이제 당신은 그것을 다른 사람에게,
때로는 낯선 사람에게까지 보여줄수 있을것이다.

그리고 어느 날 당신은
돌멩이를 꺼내 보고 놀라게 되리라
그것이 더 이상 상처를 주지 않는다는 걸 알고..

왜냐하면 시간이 지나면서 당신의 손길과 눈물로
그 모서리가 둥글어졌을 테니까..



- 작가...미상 -




- Laguna Beach -


Alan Walker





 




Emotion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