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글과 음악이 있는 풍경
  • 아리아 (jeannie0307)

Sensizlik (바다) / Candan Ercetin
07/19/2017 10:07 댓글(0)   |  추천(0)

   

  



                                                                                                                                     

 Sensizlik (바다) / Candan Ercetin  


Bir garip h?z?n ??ker insana
El ayak ?ekilince

Tek ba?ına kalırsın d?nyada
Etraf sessizle?ince

?nan bu ev alı?amadı
Hi?bir zaman sensizli?e

?imdi sensizlik oturuyor
Kalkıp gitti?in yerde

Yalnızlı?a elbet alı?ır bedenim
Yalnızlıkla belki de ba?a ?ıkabilirim

?ok zor gelse bile ya?ar ??renirim
Sensizlik benim canımı acıtan

Bir derin korku d??er ruhuma
Duvarlar seslenince

Karanlık oyun oynar aklıma
G?lgeler dans edince

?nan bana alı?amadım
Hi?bir zaman sensizli?e

?imdi sensizlik dola?ıyor
?ıkıp gitti?in bu evde 


너는 기울 수 없는 비탈진 가슴의 그대

 외로움이 스며들 때면 서늘한 고독의 날을 세우고 나그네 길로 떠나라

영원으로부터 태어나 태초의 외로움과  맞닥뜨리고


천 갈림길 만 갈래로 유영하는 바다를 보라

당장이라도 숨이 끊길 듯 소용돌이치는 외로움의 불이 아니곤


잠재울 수 없는 감정 같으리니 아, 그대.

외로움이 스며들 때면 외로운 넋


붉게 접어 넓은 바다,깊은 수심으로 은밀히 수장하라..


 




 
터키의 여가수 Candan Ercetin

그녀는 1963년 02월 10일 터키 Kirklareli에서 태어났다.
      1986년 유로비젼 송 콘테스트(Eurovision Song Contest)에
     터키의 대표였던 Klips ve on l ar 그룹의 멤버였는데,
     프랑스에서 출간된 Album을 포함 몇 장의 앨범이 있다.
     그녀는 많은 뮤지컬에도 참여했는데
     터키에서는 위대한 성악가로도 명성이 높으며,
     특히 그녀의 붉은 머리칼은 그녀의 상징처럼 알려져 있다..







Ben Boyleyim



Gamsiz Hayat



Olmaz




   


Pop & chanson & Jazz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