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음지에 햇빛/100세의 해법
  • 태산 (jarangpark)

이민자 우리는 겸손해야 한다
03/26/2020 04:03 댓글(2)   |  추천(16)

03/26/2020


이민자 우리는 겸손해야 한다


우리는 이민자입니다, 말은 우리는 타향입니다

남의 나라에 이주해온 다른 민족입니다

그래서 이땅에는 본토인이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런 현실을 직시하고 우리는 겸손해야 합니다

절대로 서둘지 말고 어떤 경우에도 원주민을 의식하고

첫째도 양보 둘째도 양보하면서 살아야합니다


절대로 경거망동 하지말고 이웃을 배려하는 미덕

우리가 지키면서원주민 먼저질서를 만듭시다

시기와 질투는 무서운 결과가 예상됩니다

지금은 코로나19 무서운 열병 앞에 줄지어 있습니다

어디에 우리동포가 서있던간에 원주민 뒤에 서십시요

그러면 우리는 안전할 것입니다 겸손해야 살아 남습니다


복음

<너희를 고소하는 이는 너희가 희망을 걸어 모세이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5,31-47

그때에 예수님께서 유다인들에게 말씀하셨다.

31 “내가 자신을 위하여 증언하면 증언은 유효하지 못하다.

32 그러나 나를 위하여 증언하시는 분이 따로 계시다.

나는 나를 위하여 증언하시는 그분의 증언이 유효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

33 너희가 요한에게 사람들을 보냈을 때에 그는 진리를 증언하였다.

34 나는 사람의 증언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그런데도 이러한 말을 하는 것은 너희가 구원을 받게 하려는 것이다.

35 요한은 타오르며 빛을 내는 등불이었다.

너희는 한때 속에서 즐거움을 누리려고 하였다.

36 그러나 나에게는 요한의 증언보다 증언이 있다.

아버지께서 나에게 완수하도록 맡기신 일들이다.

그래서 내가 하고 있는 일들이 나를 위하여 증언한다.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셨다는 것이다.

37 그리고 나를 보내신 아버지께서도 나를 위하여 증언해 주셨다.

너희는 그분의 목소리를 들은 적이 번도 없고 그분의 모습을 적도 없다.

38 너희는 그분의 말씀이 너희 안에 머무르게 하지 않는다.

그분께서 보내신 이를 너희가 믿지 않기 때문이다.

39 너희는 성경에서 영원한 생명을 찾아 얻겠다는 생각으로 성경을 연구한다.

바로 성경이 나를 위하여 증언한다.

40 그런데도 너희는 나에게 와서 생명을 얻으려고 하지 않는다.

41 나는 사람들에게서 영광을 받지 않는다.

42 그리고 나는 너희에게 하느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없다는 것을 안다.

43 나는 아버지의 이름으로 왔다.

그런데도 너희는 나를 받아들이지 않는다.

다른 이가 자기 이름으로 오면, 너희는 그를 받아들일 것이다.

44 자기들끼리 영광을 주고받으면서

분이신 하느님에게서 받는 영광은 추구하지 않으니,

너희가 어떻게 믿을 있겠느냐?

45 그러나 내가 너희를 아버지께 고소하리라고 생각하지는 마라.

너희를 고소하는 이는 너희가 희망을 걸어 모세이다.

46 너희가 모세를 믿었더라면 나를 믿었을 것이다.

그가 나에 관하여 성경에 기록하였기 때문이다.

47 그런데 너희가 그의 글을 믿지 않는다면 나의 말을 어떻게 믿겠느냐?”

주님의 말씀입니다.


병자를 치유하신 예수님

 

오늘 복음은 예수님께서 벳자타 못에서 병자를 치유한 뒤에 벌어지는 논쟁의 일부로, 마치 법정에서 예수님과 유다인들이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처럼 묘사합니다. 유다인들은 율법에 따라 잘잘못을 가릴 때에 이상의 증언이 있어야 효력이 있다고 보았습니다. 그렇기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십니다. “내가 자신을 위하여 증언하면 증언은 유효하지 못하다.” 마치 예수님의 변호처럼 보이는 내용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증언을 담고 있습니다.


증언의 주된 내용은 진리를 드러내는 예수 그리스도의 업적입니다. 구원을 위한 예수님의 활동은 자체로 하느님의 증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의 뜻에 따라 모든 것을 행하십니다. 그렇기에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드러나는 모든 일은 하느님께서 세상의 구원을 위하여 아드님을 보내셨다는 증언인 셈입니다. 요한은 이렇게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계시되는 하느님의 뜻을 진리로 선포합니다. 그리고 모든 것은 이미 성경에 담겨 있습니다.


이런 주장에서 가장 바탕이 되는 것은파견 하느님께서 예수님을 세상에 보내셨다는 사실입니다. 그러나 하느님을 믿는다고 말하는 유다인들은 파견되신 예수님을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의 이름으로, 하느님에 의하여 세상에 파견되시고 세상에서 하느님의 뜻을 따라 모든 일을 하시지만 그들은 그분을 인정하지 않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그리고 우리에게 성경의 말씀을 통하여 당신을 믿고 영원한 생명을 얻으라고 호소하십니다.  (허규 베네딕토 신부)




태산의 귀거래(歸去來) 2020년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