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구슬 놀이
  • 구슬 놀이 (jaeok9876)

절간 이야기
11/19/2014 16:11 댓글(0)   |  추천(2)

절간 이야기 / 조오현



어제 그끄저께 일입니다. 뭐 학체 선풍도골은 아니었지만 제법 곱게 늙은

어떤 초로의 신사 한 사람이 낙산사 의상대 그 깎아지른 절벽 그 백척간두

의 맨 끄트머리 바위에 걸터앉아 천연덕스럽게 진종일 동해의 파도와

물빛을 바라보고 있기에
"노인장은 어디서 왔습니까?"
하고 물었더니
"아침나절에 갈매기 두 마리가 저 수평선 너머로 가물가물 날아가는 것을

분명히 보았는데 여태 돌아오지 않는군요."
하고 혼잣말로 중얼거리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다음날도 초로의

신사는 역시 그 자리에서 그 자세로 앉아있기에
"아직도 갈매기 두 마리가 돌아오지 않았습니까?" 했더니
"어제는 바다가 울었는데 오늘은 바다가 울지 않는군요."
하는 것이었습니다.





시와 문학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