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길에서 길을 묻다
  • 바람이 되어 (away)

접동새-박인희
02/11/2017 15:02 댓글(0)   |  추천(5)



누군가를 부르고 있는 목소리
대답할 사람은 멀리 갔는데
아직도 누군가를 부르고 있는   하나의 목소리
그 목소리 들어도  대답해 줄 수 없는 사람이
밤 새워 울면서 듣고 있는
누군가를..
누군가를 부르고 있는 영원한 목소리

********** 

그 무슨 설움을 안고 왔기에
 이 산 저 산 옮아가며 슬피 우느냐
 천년을 울어 새운 산 접동새가
 이리도 내 마음을 울려 주느냐
 이리도 내 마음을 울려 주느냐


미등록 영상입니다. 무단복사 및 배포를 금지합니다.
한국 가요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