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길에서 길을 묻다
  • 바람이 되어 (away)

꿩의바람꽃
04/13/2019 06:04 댓글(0)   |  추천(11)

꿩의바람꽃은 숲속에서 자란다.

뿌리줄기는 옆으로 벋고 길이 1.5∼3cm이며 육질이고 굵다. 꽃줄기는 높이가 15∼20cm이다.


뿌리에서 난 잎은 길이 4∼15cm의 잎자루에 세 장의 작은잎이 나온 잎이 3개씩 달리며(2회 3출겹잎),

작은잎은 길이 15∼35mm, 폭 5∼15mm의 긴 타원 모양이고 끝이 3갈래로 깊이 갈라지며 털이 없다.


꽃은 4∼5월에 피는데 흰빛에 약간 자줏빛이 돌고 지름이 3∼4cm이며, 꽃줄기 위에 한 송이가 달린다.

꽃에는 꽃잎이 없고 꽃받침이 꽃잎처럼 보인다.


꽃받침은 8∼13조각이고, 꽃받침조각은 길이 2cm 정도의 긴 타원 모양이다.

수술과 암술의 수가 많고, 수술대는 길이가 5∼8mm이며, 꽃밥은 흰색이다.

씨방에 잔털이 있으며, 열매는 수과이다. 한국, 중국, 러시아 등지에 분포한다.


꽃말: 덧없는 사랑, 금지된 사랑, 사랑의 괴로움


식물명: 꿩의바람꽃    과명: 미나리아재빗과    학명: Anemone raddeana

종류: 초본(풀)    이명(異名): 다피은연화, 양두첨, 죽로향부    꽃색: 흰색    계절: 봄

분포-지리: 남부, 중부, 북부지방     분포-지형: 산지, 산골짜기, 숲 속


생육상: 다년생초본(여러해살이풀)     높이: 15~20cm     개화기: 4월~6월

결실기: 6~7월     열매의 형태: 수과(여윈열매)     용도: 관상용, 약용(뿌리줄기)

기타: 유독성식물           [네이버 지식백과] (두산백과)


사진/김자윤









김자윤 갤러리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