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길에서 길을 묻다
  • 바람이 되어 (away)

니도 들었제 ?
01/08/2018 16:01 댓글(0)   |  추천(10)




오늘 친구들과 중국집엘 갔다.
나는 우동을 시키고 친구 두명은 짜장을 시켰다.


그러자 웨이터는 주방에다 대고 소리쳤다.

"우~짜짜~"


그러자 잠시후,
우동 하나에 짜장 두개가 나왔다.


그런데 조금있다 7명이 들어왔다.
그들은 우동 세개에 짜장 네개를 시켰다.


그러자 웨이터는 또 주방쪽에다 대고 소리쳤다.

"우~짜 우~짜 우~짜짜"


그러자 그들이 주문한 것이 정확하게 나왔다.

나는 속으로 '줄여서 잘도 전달 하는구나' 생각했다.


그런데 잠시후,
20 여명이 단체로 한꺼번에 들어왔다.


주문도 가지 각색이었다.
짜장3, 우동2, 짬뽕3, 탕수육2 등등.....
아무튼 무지 복잡하게 시켰다.


나는 저것을 어떻게 전달할지 궁금해 하는데
웨이터는 주방을 향해 이렇게 소리친다.

*
*
*
*
*
*
어~이!!   니도 들었제 ?

                                                                                             <펌 글>



(구글이미지)


↓  김유정 문학관에서  

모셔온 글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