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길에서 길을 묻다
  • 바람이 되어 (away)

혼자만의 사랑-김태영
05/13/2017 06:05 댓글(0)   |  추천(11)



이젠 너의 모든것을 지워야겠지
더 짙은 어둠의 숲 저 밖으로
지금까지 사는건 너 있는 추억때문이었지


어느새 난 너의 짐이 되어있었던거야
다신 우연히도 만나지 말아
가슴에서 죽어갈 끝이 보이지 않았던 그리움


내 지친 이 가슴속을 누가 위로해줄까
혼자만의 사랑으로 남은 나
추억은 이쯤에서 접어야만 하는거야
아픔은 혼자만의 몫인걸 아픔은....


이젠 모두 지난 강에 떠나 보내야 하는
너를 뒤로한채 돌아선거야
주체할 수 없었던 눈물의 끝을 감추면서


내 지친 이 가슴속을 누가 위로해줄까
혼자만의 사랑으로 남은 나

추억은 이쯤에서 접어야만 하는거야
아픔은 혼자만의 몫인걸 아픔은....


가슴에서 죽어갈 끝이 보이지 않았던 그리움∼
내 지친 이 가슴속을 누가 위로해줄까
혼자만의 사랑으로 남은 나


추억은 이쯤에서 접어야만 하는거야
누구의 가슴으로 기대어 살까

아픔은 혼자만의 몫인걸 아픔은...


미등록영상입니다. 무단복사 및 배포를 금지합니다 

한국 가요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