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Denver
  • Broncos (Denver2525)

- 그리스도를 드러내며
10/20/2019 13:10 댓글(0)   |  추천(0)



“무릇 더러운 말은 너희 입 밖에도 내지 말고 오직 덕을 세우는데 소용되는 대로 

선한 말을 하여 듣는 자들에게 은혜를 끼치게 하라”(엡 4:29)


영광의 소망이신 그리스도의 모습이 제 안에 나타나기를 저는 끊임없이 열망합니다. 

매일 그리스도의 온유함과 부드러움으로 자신을 가꾸며, 갈수록 기품 있고 

그리스도 예수를 닮은 온전한 사람으로 성숙하기까지 예수 그리스도를 알아 가기를 갈망합니다. 

그분의 은혜와 사랑과 인내와 온유함을 세상에 전하는 통로가 되도록, 

저는 개인적으로 예수 그리스도께서 주신 은혜를 힘입어 제 영혼을 건강하게 지키고 싶습니다. 

이것은 저의 의무일 뿐 아니라 자신을 하나님의 아들딸로 자처하는 모든 교인의 의무 입니다.

주 예수께서는 자신의 교회에 진리를 맡기셨습니다. 자신의 크나큰 관심과 사랑의 대상인 

영혼을 구원하려는 뜻과 계획을 교회가 수행하도록 하신 것입니다. 

태양이 지구를 비추듯 그분은 도덕적 암흑 가운데서 떠오른 의의 태양이십니다. 


그분은 자신을 일컬어 “나는 세상의 빛이니”(요 8:12)라고 하셨고, 

제자들에게 “너희는 세상의 빛이라”(마 5:14)고 하셨습니다. ...그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형상을 

반사하면서 아름답고 고결한 품성을 드러내고 끊임없이 자아를 부인하고 크고 작은 

모든 우상을 버림으로써 자신들이 그리스도의 학교에서 배우는 학생임을 나타내야 합니다(높은 부르심, 247).

그리스도께서는 “고달픈 자를 격려할 줄 알게” 하는 은혜를 입술에 머금었다고 

성경은 묘사합니다(사 50:4, 공동번역; 시 45:2). 또 주님은 “너희 말을 항상 은혜 가운데서”(골 4:6) 

하여 “듣는 자들에게 은혜를 끼치게”(엡 4:29) 하라고 우리에게 명하십니다.

타인을 바로잡고 뜯어고치고자 할 때는 조심해서 말해야 합니다. 


그 말은 생명 혹은 죽음에 이르는 향기가 될 것입니다. ...누구든지 진리의 원칙을 옹호하고 싶다면 

하늘이 주는 사랑의 기름을 받아야 합니다. 어떤 상황에서든 책망은 사랑으로 전해야 합니다. 

그렇게 말하면 상대방은 잘못을 고칠 것이고 화를 내지도 않을 것입니다(실물, 336~337).

(KASDA 장년 기도력에서 발췌)

http://www.kasda.com/index.php?document_srl=662268&mid=board_rEkO25


기본폴더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