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Denver
  • Broncos (Denver2525)

- 발자취를 따라서
10/19/2019 05:10 댓글(0)   |  추천(1)





“그러므로 우리가 여호와를 알자 힘써 여호와를 알자 그의 나타나심은 새벽빛같이 어김없나니”(호 6:3)

그리스도는 인간 가족에게 구원의 길을 가르치러 오셨고 그 길을 어린아이라도 따를 수 있을 만큼 명쾌하게 밝혀 주셨습니다. 그분은 제자들에게 자기를 따라서 주님을 배우라고 하십니다. 매일 그분께 지도받으면 그분의 나타나심이 새벽빛같이 어김없음을 알 수 있습니다.

해가 뜰 때 땅과 하늘에 서서히 빛이 퍼지는 모습을 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여명이 점점 밝아 오다가 마침내 태양이 나타나고 한낮의 광명에 이를 때까지 그 빛은 계속해서 더 강렬하고 뚜렷해집니다. 이 장면은 자기 자녀를 위한 하나님의 갈망을 아름답게 예증합니다. 그리스도인의 경험이 그렇게 완성되기를 바라시는 것입니다. 매일 그분께서 보내 주시는 빛을 따라 걸으면서 그분의 요구에 즐겨 순종하면 그리스도 안에서 성숙한 경지에 이를 때까지 우리의 경험은 성숙하고 확장될 것입니다.

…그리스도는 나라들을 다스리려는 왕으로 세상에 오지 않았습니다. 그분은 미천한 사람으로 오셔서 시험당하고, 시험을 이기고, 우리가 그래야 하듯 꾸준히 여호와를 알고자 하셨습니다. 그분의 생애를 살펴보면 하나님께서 그분을 통해 자기 자녀들에게 얼마나 큰일을 하시려는지 알게 됩니다. 또 우리가 겪는 시련이 아무리 크다 해도 우리에게 길과 진리와 생명을 알려 주기 위해 그리스도께서 당하신 시련보다 더할 수는 없다는 것도 알게 됩니다. 우리는 그분의 모본을 따라 삶으로써 우리를 위한 그분의 희생에 감사를 표해야 합니다(청년, 15~16).

꽃이 완전한 아름다움과 균형을 이루기 위해 태양을 바라보듯 우리도 의의 태양이신 분을 바라보아 하늘의 빛이 우리 위에 비치고 우리의 품성이 그리스도를 닮아 가게 해야 합니다.

…가지가 원줄기에 붙어 있기에 자라서 열매를 맺듯, 여러분은 그리스도를 의지하여 거룩한 삶을 사는 것입니다. 그분을 떠나면 살지 못합니다. 우리 자신에게는 시험을 이기거나 은혜롭고 거룩하게 성장할 힘이 하나도 없습니다. 그분 안에 있어야 자랍니다. 그분에게 생명을 받으면 시들어 버릴 일도, 열매 맺지 못하는 일도 없을 것입니다. 여러분은 시냇가에 심은 나무처럼 될 것입니다(정로, 68~69).
(KASDA 장년 기도력에서 발웨)


기본폴더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