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Denver
  • Broncos (Denver2525)

- 우리가 의심하면 그분은 근심하신다
07/27/2019 02:07 댓글(0)   |  추천(0)



“하나님의 성령을 근심하게 하지 말라 그 안에서 너희가 구원의 날까지 인 치심을 받았느니라”(엡 4:30)


우리가 하나님의 사랑을 의심하고 그의 약속들을 믿지 않으면 하나님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성령을 근심하시게 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생명을 위해 독생자를 주시기까지 하신 그분의 사랑을 우리가 의심한다면 천부께서 우리를 어떻게 생각하시겠습니까? 사도는 “자기 아들을 아끼지 아니하시고 우리 모든 사람을 위하여 내주신 이가 어찌 그 아들과 함께 모든 것을 우리에게 주시지 아니하겠느냐”(롬 8:32)고 기록했습니다. 그럼에도 많은 사람이 비록 입술로는 아니할지라도 그들의 행동으로 “이것은 하나님이 내게 대하여 하신 말씀이 아니다. 그분이 다른 사람은 사랑하시는지는 모르나 나를 사랑하시지는 않는다.”는 식으로 말합니다(정로, 118~119)


믿음은 자기에게 닥치는 어려운 시험의 이유를 묻지 않고 성경 말씀 그대로 하나님을 믿는 것입니다. 그러나 세상에는 믿음이 적은 자가 많습니다. …그들은 어려움을 만나면 하나님께 나아가지 않고 도리어 불안과 원망 중에 하나님을 떠납니다. 이와 같이 하나님을 불신하는 일이 과연 옳은 일입니까? 예수님은 그들의 친구이십니다. 온 하늘이 그들의 행복을 바라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들의 두려움과 한탄이 성령을 슬프시게 합니다. 하나님이 우리의 기도를 들으신다는 사실을 눈으로 보고 느낀 다음에야 믿겠다고 해서는 안 됩니다. 우리는 그분의 약속을 신뢰해야 합니다. …우리가 주께 복을 구했다면 받은 줄로 믿고 하나님께 감사드려야 합니다. 그다음에 우리는 그것이 가장 필요한 때에 응답될 것이라고 믿고 나아가 우리의 의무를 이행해야 합니다(복음, 261).


성령을 근심스럽게 하는 것은 심각한 잘못입니다. 십자가가 너무 무겁고 자기희생이 지나치다고 생각하여 우리가 주님의 사업에 동참하기를 거부하며 제멋대로 행동하려고 할 때에 성령은 근심하십니다. 성령께서는 각자의 마음속에 거하기를 원하십니다. 성령을 귀한 손님처럼 영접하는 자들은 그리스도 안에서 온전해질 것입니다(CH, 561).


그리스도 안에 있는 장성한 분량에 이르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까? 그분의 충만하심을 구하고 있습니까? 우리 앞에 있는 푯대, 곧 그분의 완전하신 성품을 향해 항상 전진하고 있습니까? 주의 백성이 이 푯대에 이를 때 그들의 이마에 인이 새겨질 것입니다. 그들은 성령의 충만함을 받았기 때문에 그리스도 안에서 온전해질 것이며, 기록하는 천사로부터 “다 이루었다”는 선언을 들을 것입니다(화잇주석, 엡 4:30)

(KASDA 장년 기도력에서 발췌)

http://www.kasda.com/index.php?document_srl=645720&mid=board_rEkO25






기본폴더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