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Denver
  • Broncos (Denver2525)

- 오순절
07/04/2019 04:07 댓글(0)   |  추천(1)




“오순절 날이 이미 이르매 그들이 다 같이 한곳에 모였더니 홀연히 하늘로부터 급하고 강한 바람 같은 소리가 있어 그들이 앉은 온 집에 가득하며”(행 2:1~2)

성령께서 기도하며 기다리고 있던 제자들에게 오셔서 모든 심령을 충만하게 채웠습니다. 
무한한 존재께서 그분의 교회에게 강한 능력으로 자신을 드러내셨습니다. 
마치 그 감화력이 오랜 세월 억제되어 온 것처럼 보였지만 이제 교회 위에 성령의 은혜를 풍성하게 부어 줄 수 있게 되어서 하늘은 기뻐했습니다. 
성령의 감화를 받아 참회와 고백의 기도가 용서받은 죄로 인한 찬양의 노래와 뒤섞였습니다. 
온 하늘이 지상을 내려다보면서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사랑의 지혜에 탄복했습니다. 
그들은 주어진 선물을 붙잡았습니다. 그런 다음 무슨 일이 벌어졌나요? 능력으로 새롭게 날을 세우고, 하늘의 섬광으로 달궈진 성령의 검이 불신을 베어 냈습니다. 그러자 하루에만 수천 명이 회심했습니다.

…그리스도의 승천은 그의 제자들이 약속된 복을 받으리라는 신호였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사역을 개시하기 전에 기다릴 필요가 있었습니다. 그리스도께서는 하늘의 문들을 통과하신 후에 천사들의 숭배를 받으며 즉위하셨습니다. 즉위식이 끝나자마자 성령께서 강한 바람의 형태로 제자들에게 강림하셨습니다. 이로 말미암아 그리스도께서 참으로 영원 전부터 아버지와 함께 나누었던 모든 영광으로 영광을 받으셨습니다. 오순절 성령 강림은 구주의 취임식이 끝났다는 하늘의 통고였습니다. 그분은 약속대로 제자들에게 성령을 내려보내셨는데 이것은 그분이 하늘과 땅의 모든 권세를 받은 왕이시며, 그의 백성을 위해 기름 부음을 받은 존재라는 증거였습니다(행적, 83~39).
우리가 간절하게 구한다면 하나님은 기꺼이 비슷한 은총을 주실 것입니다. 하나님은 초기의 제자들에게 성령을 부어 주신 뒤 하늘의 창고를 잠그지 않으셨습니다. 우리도 그분의 복을 충만하게 받을 수 있습니다. 하늘은 은혜의 보화로 가득합니다. 믿음으로 하나님께 나아오는 자들은 그분이 약속하신 모든 것을 요구할 수 있습니다(화잇주석, 행 2:1).
(KASDA 장년 기도력에서 발췌)




기본폴더 카테고리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