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Denver
  • Broncos (Denver2525)

- 오묘 중의 오묘
06/27/2019 04:06 댓글(0)   |  추천(1)




“크도다 경건의 비밀이여, 그렇지 않다 하는 이 없도다 그는 육신으로 나타난 바 되시고 영으로 의롭다 하심을 받으시고 천사들에게 보이시고 만국에서 전파되시고 세상에서 믿은 바 되시고 영광 가운데서 올려지셨느니라”(딤전 3:16)

이 진리는 너무도 신묘 막측 합니다. 그래서 그리스도의 위엄과 구속의 신비는 깨닫기가 어렵습니다. 치욕의 십자가가 세워졌고, 주님의 두 손과 발이 못에 박혔으며, 날카로운 창이 그분의 가슴을 찔렀고, 그렇게 인류를 위한 구속의 대가가 지불되었습니다.

…구속은 아주 면밀하게 사색해도 끝이 없는 주제입니다. 그것은 가장 깊은 사고력과 눈부신 상상력으로도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만약 예수님이 오늘 우리와 함께 계신다면 옛날에 제자들에게 하셨듯이 “내가 아직도 너희에게 이를 것이 많으나 지금은 너희가 감당하지 못하리라”(요 16:12)고 말씀하셨을 것입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오묘하고도 생생한 진리를 가르쳐 주기를 원하셨지만 세속적인 사상 때문에 어두워진 그들의 부족한 이해력으로는 그것을 깨닫기가 불가능했습니다. …영적으로 성장하지 않는 자에게는 그리스도께로부터 비춰 오는 풍성한 빛줄기가 차단됩니다. 

…말씀의 광산에서 부지런히 일하여 수 세기 동안 감추어진 거룩한 신비와 풍부한 진리의 광맥에서 값진 원석을 발견한 자들은 모든 진리의 근원이신 주 예수님을 드높일 것입니다. 그들이 믿는 것에 성화시키는 능력이 있음을 자신들의 성품으로 입증하기 때문입니다. 영혼의 성전 안에 예수님과 그분의 은혜가 간직되어야 합니다. 그래야 우리의 말과 기도와 권면과 거룩한 진리의 증언 속에 주님이 나타나실 것입니다(1기별, 403~405).

십자가의 오묘는 다른 모든 오묘를 설명해 줍니다. 갈 보 리에서 흘러나오는 빛을 통해서 전에는 우리를 두려움과 경외심으로 떨게 했던 하나님의 속성이 이제는 아름답고 매력적으로 보입니다. 성결과 공의와 권능이 자비와 온유와 부모 사랑과 어우러져 나타납니다. 우리는 드높은 보좌의 위엄을 바라보는 한편 또한 은혜로운 그분의 성품을 보고, 이전에는 알지 못했던 “우리 아버지”라는 사랑스런 칭호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게 됩니다(쟁투, 652).
(KASDA 장년 기도력에서 발췌)




기본폴더 카테고리 다른 글